SPACE Magazine
 
SPACE Magazine
Google
     
 
+ E-SPACE >> E-MAGAZINE >> ARCHITECTURE
2017 / 04 / 05
일상의 깊이: 제이엠와이 아키텍츠
       

 

딱히 새로울 것 없어 보이는 흰 벽. 햇빛이 잘 들고 전망이 좋을 것 같은 창문. 어울려 살기 편해보이는 마당. 더 이상의 수식보다는 평범함 그 자체가 매력인 건물을 만드는 제이엠와이 아키텍츠다. 윤재민(제이엠와이 아키텍츠 대표)은 특히 주택에서, 대단히 새로운 건축을 원하는 건축주도 없고 사용할 수 있는 실험적인 재료나 기술도 적다고 말한다. 그리고 우리가 익히 접하고 알고 있는 건축의 맛, 그 깊이에 대해 이야기한다. 씹을수록 단맛이 나는 좋은 쌀처럼 지낼수록 곳곳이 눈에 띄는 공간 말이다. 조한(홍익대학교 교수)은 크리틱에서 “윤재민의 풍경은 나와 끊임없이 관계를 맺는 깊이가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누구나 알고 있지만 크게 신경 쓰지 않는 것들을 미세하게 조정한 건축, 때마다 다양하게 조합되는 공간에서의 주거는 풍요로울까? 시공간의 관계 속에서 깊이를 더해갈 삶을 상상하며, 그의 근작을 살펴보자.

진행 박계현 | 디자인 고인수 | 사진 윤준환 | 자료제공 제이엠와이 아키텍츠

 

일상의 깊이: 제이엠와이 아키텍츠

076 Essay│거주와 주거 사이_ 윤재민
080 Project│두구동 단독주택
084 Project│두구동 단독주택
088 Project│청계리 단독주택
092 Project│안락동 단독주택
096 Critique│현상적 깊이에 대한 치열한 고민_ 조한

▶ 상세한 내용은 「SPACE(공간)」 2017년 4월호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tag.  건축 , 주택 , 건물 , 윤재민 , 제이엠와이 아키텍츠 , 단독주택
       
월간 SPACE 2017년 4월호 
 
기사에 관한 여러분의 의견을 달아주세요.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
 
 
+ 다른 기사 보기
가파도, 지속가능성을 고민하다
북한 건축계와의 교류, 어떻게 시작할까?
건축을 배운다는 것의 의미
가거지지 (可居之地)
깍지집
알로이시오 가족센터
역사지구 건축재생을 위한 공간 엮기: 중국 창저우 칭궈썅 지구
KB 청춘마루
K26 다이빙풀
불완전함이라는 가능성: 네임리스 건축
판교 K&L 주택
다시 깨어난 브루탈리즘: 런던 헤이워드 갤러리
공간의 울림, 건축영상
풍경이 되거나, 풍경을 담거나
플레인 하우스
로모 V-하우스
미래를 감각하다: 현대자동차 파빌리온
아이거 뭉크 융프라우
양산 어린집
청운동 붉은 벽돌집
화정동 삼각집
면목 119안전센터
운중 아스펜
VT 하가이스케이프
성북동 두 집
루브르 아부다비
유한테크노스 신사옥
W주택
매곡도서관
동쯔관 보급형 주택
 
 ISSUE TO TALK
 E-MAGAZINE
ARCHITECTURE
URBAN
INTERIOR
PEOPLE
ART & CULTURE
BOOKS
ACADEMIA
 DAILY NEWS
 
best tag.
이우환, 무회건축연구소, 김재관, 판교주택, 인물, 도서, 건축사진, 이미지, 음악, 도면, 디자인, 환경, 서평, 서울, 미술, , 아키텍쳐, 단행본, 인테리어, 건물, 도시, 전시, 공간, 건축가
 
 
 
고객님은 안전거래를 위해 현금 등으로 5만원 이상 결제시 저희 쇼핑몰에서 가입한 LG U의 구매안전(에스크로)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결제대금예치업 등록번호: 02-006-00001
사업자등록번호 206-81-40424 | 통신판매신고번호 제2013-서울서대문-0150호 | 대표자 황용철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박성진
㈜CNB미디어 서울시 서대문구 연희로 52-20(연희동) 03781 | 대표번호 02-396-3359 / 팩스 02-396-7331
청소년보호책임자 이름 김준 | 소속 공간연구소 | 전화번호 02-396-3359 | 이메일 editorial@spacem.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