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ACE Magazine
 
SPACE Magazine
Google
     
 
+ E-SPACE >> E-MAGAZINE >> ART & DESIGN
2014 / 02 / 03
브릴리언트 큐브
       

브릴리언트 큐브
 
목진요+전파상
 
 
 
 
기술의 공공성과 유희를 찾아서
 
임산
 
갤러리나 미술관이 아닌 공중(公衆)의 열린 공간에 대한 예술적 개입은 동시대인의 일상과 상상을 더 넓게 확장시켜주는 콘텍스트를 제공한다. 특히 메트로폴리탄의 퍼블릭아트는 그 자체의 구현, 역할, 효과에 대한 역사적 해석과 문화산업적 역학관계의 논의를 일으키며 현대 예술 담론의 중요한 축을 담당하고 있다. 물리적인 점유로서 드러나는 도심 공간에서의 예술 실천이지만, 그것이 대중의 의식과 연루되거나 특정 ‘장소’를 대변하는 상징체가 되어가는 과정에는 도시 구성 요소 간의 내밀한 상호작용이 압축되어 있다. 이는 최근 혁신적인 테크놀로지의 잠재성에 대한 미적 반응을 통해 새로운 종류의 예술을 개척하고자 하는 예술가들의 실험에서도 확인된다.
목진요와 예술가 집단 ‘전파상’의 박얼, 양숙현, 여진욱, 유상욱, 배성훈의 ‘브릴리언트 큐브’는 현대자동차와 강남구청의 후원으로 제작된 퍼블릭아트의 결과물이다. 그것이 위치한 서울 강남 지역은 대한민국의 수도 서울의 금융과 엔터테인먼트 산업의 중심지다. 지하철 강남역 여러 출구의 유동인구는 하루 백만 명 가까이 된다. 이들 시민에게 브릴리언트 큐브는 고층 빌딩의 대형 광고판이 주는 세속적이고 평면적인 스펙터클이 아닌, 잠시 현실 세계의 포획망으로부터 벗어난 듯한 건축적 비전으로 다가간다. 도시의 분주한 풍경을 마법적인 투명 큐브 안으로 수렴하는 일은 576개의 LED 폴이 수행한다. 목진요, 유시 앙게스리바, 알바로 카시넬리가 구축한 콘텐츠는 현대자동차의 브랜드 방향인 ‘찬란한 삶(Live Brilliant)’을 빛의 물결로 변주함으로써 도시 공간의 직각성을 무화시키는 감정의 실루엣을 생산한다.
브릴리언트 큐브는 물리적 구조물에 구현된 디지털 메트릭스의 형식으로서, 도시의 창의적 재생에 개입하는 미디어아트의 한 가능성이다. 우리는 예술가 개인의 내면 탐사 혹은 사회적 문제 설정의 차원에서 예술의 동력이 되어주었던 인간과 기계 사이의 감각적 상호작용이 이제 창작과 감상의 체계 전반을 향해 새로운 인식의 울림을 제공하며 다른 차원으로 이동하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다. 무엇보다 ‘브릴리언트 큐브’를 통해 구축된 협업의 방식은 다시 한 번 동시대에 합당한 역사적 의미를 획득하고 있다. 행정-산업-예술의 네트워크는 공동체의 문화 생산을 위한 합의의 모형을 이끌어간다. 또한 ‘브릴리언트 큐브’는 기술적 레토릭을 의식화하기보다는 기술의 공공성을 창안하며 스스로를 지속적으로 갱신하는 미디어아트의 현 단계를 말해준다. 그렇게 그 ‘빛나는’ 큐브는 도시의 배후에 숨어 있는 경제적 플롯의 지배에만 갇히지 않고 시민들과 더불어 기술의 공공적 유희의 능력을 실험한다.
 
Contents scenario
 
 
Image courtesy of Media artist group: Jonpasang
Transparent pipes (acting as grab-poles) attached on the lower plate support the stable rectilinear movement of LED poles.
 

작가 목진요는 홍익대학교와 동 대학원, 뉴욕대학교의 인터렉티브 텔레커뮤니케이션 프로그램을 졸업하였다. 현재 연세대학교 교수로, 아르스 일렉트로니카, 휘트니미술관 등에 작품을 전시한 바 있다. 전파상의 일원으로 신세계백화점 LED 미디어파사드, 여수엑스포 현대관 ‘하이퍼 매트릭스’를 제작하였다.
 

글쓴이 임산은 영국 랭카스터대학교에서 미디어예술론과 문화학을 전공하여 철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현재 동덕여자대학교 큐레이터학과 교수이다. 대안공간루프 큐레이터, 「월간미술」 기자, 아트센터나비 학예실장으로 일했다. 최근 에르빈 파노프스키의 『시각예술의 의미』를 우리말로 옮겼고, 2012년에 저서 『청년, 백남준: 초기 예술의 융합 미학』을 냈다. 2002년부터 2004년까지 본지의 전시리뷰 고정 필자로 활동했다.
 

설계: 목진요+전파상
위치: 서울특별시 강남구 역삼동 강남역 엠스테이지 광장
규모: 6×6×6m
구조: 철골조(H빔, I빔, 자체 제작 철골조) 구조
설계: 전파상
조명설계: 전파상, 룩스원
엔지니어링설계: 전파상 & 인텍코리아
시공: 큐브 인테리어
설계기간: 2013. 6.~7.
시공기간: 2013. 7.~9.
준공: 2013. 10.
예산: 16억 원
발주처: 이노션&현대자동차

자료제공 전파상│사진 신경섭(별도표기 외)
 
 
tag.  디자인 , 미술 , 브릴리언트 큐브
       
월간SPACE 2014년 2월호 (555호) 
 
기사에 관한 여러분의 의견을 달아주세요.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
 
 
+ 다른 기사 보기
사회와 연대하는 예술
얄팍한 이미지 뒤에 서린 욕망: 2016 서울 포커스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셀 수 없는 편린의 역사를 붙잡다: <동백꽃 밀푀유>
매개기억
최우람: 욕망이 만들어낸 상상력의 세계
수직의 세계에서 수평을 본 건축가
달은 가장 오래된 공간, 2016
<군중과 개인: 가이아나 매스게임 아카이브>
<국립현대미술관 현대차 시리즈 2016: 김수자/마음의 기하학>
템플
새로운 유라시아 파빌리온
마탈리 크라세: 리플렉시티, 2015, 언플러그드 디자인
응봉교 방음터널
백현진: 다른 사람, 다른 삶, 다른 작업 그리고 오늘의 백현진
일상이 예술이 되는 미술관의 역설
랩[오]: 예술의 본질에 다가서는 기술의 잠재력
안티브이제이: 빛의 경험, 새로운 인식의 틀
한계를 넘어서: 다니엘 뷰렌 vs 황용핑
현재를 독해하는 복수의 시간성
움직이는 예술
김병호:합리에 깃든 자연의 정서
이 시대 공동체의 조건과 욕망
윌리엄 켄트리지: 주변적 고찰
다이내믹 릴렉세이션
백남준을 추억하는 세 가지 방법
한양도성 순성안내쉼터
도시공간에 침투하는 미술의 전략
턴 온 더 블랙 미러
아브라암 크루스비예가스: 정체성의 구축과 해체
틀 안에서 불완전한 아름다움
 
 ISSUE TO TALK
 E-MAGAZINE
ARCHITECTURE
URBAN
INTERIOR
PEOPLE
ART & CULTURE
BOOKS
ACADEMIA
 DAILY NEWS
 
best tag.
이우환, 무회건축연구소, 김재관, 판교주택, 인물, 도서, 건축사진, 이미지, 음악, 도면, 디자인, 환경, 서평, 서울, 미술, , 아키텍쳐, 단행본, 인테리어, 건물, 도시, 전시, 공간, 건축가
 
 
 
고객님은 안전거래를 위해 현금 등으로 5만원 이상 결제시 저희 쇼핑몰에서 가입한 LG U의 구매안전(에스크로)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결제대금예치업 등록번호: 02-006-00001
사업자등록번호 206-81-40424 | 통신판매신고번호 제2013-서울서대문-0150호 | 대표자 황용철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박성진
㈜CNB미디어 서울시 서대문구 연희로 52-20(연희동) 03781 | 대표번호 02-396-3359 / 팩스 02-396-7331
청소년보호책임자 이름 김아름 | 소속 공간연구소(차장) | 전화번호 02-396-3359 | 이메일 editorial@spacem.org